방장 지암스님 하안거 결제법어 > 선암사 소식

본문 바로가기

팝업레이어 알림

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.
한국불교태고종 태고총림 조계산 선암사

  • 선암사 소식

    방장 지암스님 하안거 결제법어

    페이지 정보

    profile_image
    작성자 조계산선암사
    댓글 0건 조회 256회 작성일 22-05-16 17:29

    본문

    至道無難 唯嫌揀擇(지도무난 유혐간택) 

    但莫憎愛 洞然明白(단막증애 통연명백) 하리라 

    南無阿彌陀佛 ~~~

    지극한 도는 어렵지 않으니, 오직 간택을 꺼릴 뿐이다.

    다만 좋고 싫음이 없어지면 걸림없이 뚜렷하고 환히 밝아지리라.  


    중국선종의 제3조 경지승찬(鏡智僧璨, ?∼606)스님이 남기신 <신심명(信心銘)>의 첫 구절입니다. 선불교의 본래면목을 유감없이 밝히고 있는 명문이어서 역대로 수많은 조사님들이 아끼신 법문이기도 합니다.


    수행이란 결국 부처를 이루기 위한 것이고, 부처를 이룸이란 없던 것을 새로 만드는 일도 아니며, 먼 곳에 계시는 부처님을 찾는 일이 아닙니다. 우리 마음의 부처와 조우하는 일이며, 번뇌에 물들어 애착하고 사량분별(思量分別)하는 우리의 범부심(凡夫心)을 본래 청정한 불이공(不二空)의 불심(佛心)으로 되돌리는 일입니다. 이미 갖추어진 내 것을 그저 아는 것일 뿐인데, 어찌 어렵다고 하겠습니까! 

    夢幻虛華 何勞把捉(몽환허화 하로파착) 

    得失是非 一時放却(득실시비 일시방각) 

    꿈과 환상, 헛된 꽃을 어찌 붙잡으려고 애쓰는가!

    득실도 시비도 한 번에 내려놓아야 할 것이다.


    눈이 잠들면 잠시 생기는 것이 꿈이고, 눈이 병들면 생겼다가 사라지는 것이 허공의 꽃입니다. 잡으려 해도 잡을 수 없는 허깨비일 뿐입니다. 득실이니, 시비니, 애증이니, 하는 일체의 분별이나 집착 역시 이와 마찬가지입니다. 

    현수법장(賢首法藏, 643-712)스님께서도 ‘일념불생명위불(一念不生名爲佛)’이라고 하였습니다. 한 생각 번뇌망상이 일어나지 않으면 그것이 곧 부처라는 말입니다.


    오늘부터 9순동안 하안거에 들어가는 납자여러분! 

    그리고 이 법석에 함께하시는 사부대중 여러분!  

    댓글목록

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한국불교태고종 태고총림 조계산 선암사 57909 전라남도 순천시 승주읍 선암사길 450 / 전화 061-754-5247~5953 / 팩스 061-754-5043

COPYRIGHT © 2020 SEONAMSA. ALL RIGHTS RESERVED.